서애 류성룡

국역 징비록

62. 군신軍神 이순신李舜臣의 계엄戒嚴

  • 관리자
  • 2021-09-29 오전 9:06:29
  • 44
  • 메일

통제사統制使이순신이 군중에 있을 때는 밤낮으로 경계를 엄중히 하여 일찍이

갑옷을 벗는 일이 없었다.

견내량見乃梁에서 왜적과 서로 대치하고 있을 때였다. 여러 배들이 이미 닻을 내리

고 있었는데 밤에 달빛이 매우 밝았다. 통제사(이순신)는 갑옷을 입은 채로 북[鼓]

을 베고 누웠다가 갑자기 일어나 앉아서 좌우를 불러 소주燒酒를 가져오게 하여 한

잔을 마시고 여러 장수를 모두 불러 앞으로 오게 한 다음에 그들에게 말하기를,

“오늘밤에는 달이 아주 밝구나. 왜적들은 간사한 꾀가 많은지라, 달이 없는 때

는 꼭 우리를 습격하여 왔지만 달이 밝은 때도 역시 꼭 와서 습격할 것 같으니,

경비를 엄중히 하지 않을 수 없다.”

하고는 드디어 나팔[角] 불게 하여 여러 배들로 하여금 다 닻을 올리게 하였다.

또 척후선斥候船에게 전령을 하여 보니 척후하는 군졸이 마침 잠자고 있으므로 불

러 일으켜 변고에 대비하게 하였다.

그런데 얼마 뒤에 척후가 달려와서 왜적들이 쳐들어온다고 보고하였다. 이때는

달이 서산西山에 걸려 있고, 산의 그림자가 바닷속에 거꾸로 기울어져 바다의 반쪽

은 어슴프레 그늘져 있었는데, 왜적의 배들이 헤아릴 수도 없이 그 그늘의 어둠

속으로부터 몰려와서 장차 우리 배에 접근하려 하였다.

이러한 때 우리 중군中軍이 대포大砲를 쏘면서 고함을 지르니 여러 배에서도 다

이에 호응을 하였다. 그러자 왜적들은 우리가 경비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일시에

조총鳥銃을 쏘니 그 소리가 바다를 진동하고 날아오는 총알이 물속에 떨어지는 것

이 비 쏟아지듯 하였다. 그러자 왜적들은 드디어 감히 침범하지 못하고 물러서서

달아나 버리고 말았다.

이때 여러 장수들은 통제사(이순신)를 귀신[神]과 같은 장군이라고 생각하였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