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애 류성룡

서애선생 시

여기에 게시된 서애선생관련시는 서애선생 기념사업회에서 발간한 류명희.안유호님의 "국역 류성룡시 1권~ 4권" 내용을 게시한 것입니다.

2-29 感事 감사, 왕사往事로 인해 상감傷感에 젖어서 (일)

  • 관리자
  • 2023-05-05 오전 9:29:26
  • 921
  • 메일

2-29 感事 감사

        왕사往事로 인해 상감傷感에 젖어서

 

社稷昔艱危(사직석간위) 지난날 국운이 위태로웠을 때에,

奔鯨蕩溟渤(분경탕명발) 흉포한 고래 떼가 대해大海를 휘저었네.

關門失鎖鑰(관문실쇄약) 관문에서는 군사상 요충지를 상실했고,

列郡如破竹(열군여파죽) 여러 군이 파죽지세破竹之勢에 밀려 삽시간에 괴멸됐네.

延秋呼白烏(연추호백오) 연추문延秋門에서 흰 까마귀도 울었건만,

宮闕烟塵勃(궁궐연진발) 궁궐은 난리판에 흙먼지가 자욱했네.

玉輦累遷次(옥연누천차) 임금 수레는 여러 번 몽진蒙塵 장소를 옮겼고,

六月巡沙磧(육월순사적) 유월에 (나는) 대동강 백사장을 순시巡視했네.

寧知太師宅(영지태사택) 어찌 알았으랴 태사[箕子]를 모신 사당이,

化作傖人窟(화작창인굴) 왜적의 소굴로 변하게 될 줄을.

 

六月平壤陷賊入據유월평양함 적입거

鴨水淸瀰瀰(압수청미미) 압록강 푸른 물 넘실넘실 출렁이는데,

遼山明刮目(요산명괄목) 요동 땅 산이 눈앞에 뚜렷이 드러나 놀라웠네.

當時狼狽甚(당시낭패심) 당시에 당한 낭패가 실로 혹심하여,

事有不忍說(사유불인설) 그때 사정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네.

 

時請內附渡遼 시청내부도료

天道竟助順(천도경조순) 하늘의 뜻이 결국 순리를 도운 데다가,

吾王有聖德(오왕유성덕) 우리 국왕께서도 성덕聖德을 갖추셨네.

民心不忘漢(민심불망한) 민심도 명나라[]를 잊지 못 해하는지라,

至諴昭皇極(지함소황극) 지극한 정성들여 명황제明皇帝에게 명시했네.

使臣哭天庭(사신곡천정) 사신이 명나라 조정에서 울면서 고하여

王師歲暮出(왕사세모출) 천자의 군대가 섣달에 출동하였네.

白馬李將軍(백마이장군) 백마 탄 명장군 이여송李如松

意氣呑海嶽(의기탄해악) 의기가 산과 바다를 삼킬듯 하였네.

精神動天地(정신동천지) 병사들 정신력 천지를 진동시킨 데다가,

長虹貫白日(장홍관백일) 흰 빛깔 무지개도 해를 뚫고 펼쳐졌네.